티스토리 뷰

생각

부모탓

mnsng 2014.10.24 09:50

버릇 없는 아이, 말 안듣는 아이, 이기적인 아이, 욕심많은 아이..  눈에 거슬리는 아이들을 볼 때마다 우리는 자연스럽게 그 아이의 부모(특히 엄마)와 그 부모의 육아방식에 대해 성급한 단정을 내리곤 한다.  그리고 나아가서 그 아이가 크면 어떤 모습일거라는 예상과 그런 아이가 나중에 사회에 어떤 악영향을 미칠지에 대한 걱정이 한꺼번에 몰려오고 한숨을 푹 쉬면서 다시 한 번 그 부모에게 그 책임을 지운다.  나도 사실 많이 그랬고 주변에서도 그런 대화를 쉽게 들을 수 있었다.

그런데 지금은 생각이 많이 바뀌었다.  아이를 직접 키워보니까 그런게 아니더라..  하는 이유는 솔직히 아니다.  남이 들으면 뭐라 하겠지만 큐큐는 내가 생각해도 쉽게 키운 아이다.(지금까지는..)  아내는 생각이 좀 다를 수도 있겠지만, 그래도 가끔씩 둘이 서로 마주보고 우리가 얼마나 운이 좋은지 인정하고 넘어가는 일이 종종 있다.  그것보다는아이들이 자라면서 얼마나 많이 달라지는지, 그리고 아이들 하나하나가 서로 얼마나 다른 성품을 타고 나는지에 대한 생각이 좀 더 깊어졌기 때문인 것 같다. 그러면서 나는 남의 아이의 미래와 그 부모 양육방식에 대한 판단을 유보하려고 노력하고있다.

엄마가 어떤 특정한 양육 스타일을 가지고 있을 때 그것이 전적으로 그 엄마의 선택이라고 생각하는데에 오류가 있는 것 같다.  그 부모와 자식의 다이나믹이 만들어지는 데에는 아이의 성격이 지대하게 작용한다.  작용과 반작용, 그 작용이 항상 부모쪽에서 내려오는 것만이 아닌, 아래에서 위로 올라가기도 한다는, 부모가 반작용의 주체가 될 수도 있다는 것을 인정해야 한다.  게다가, 모년 모월 몇시에 그 식당에서 본 아이와 그 엄마의 모습만 보고 그 아이의 미래를 단정짓고 그 엄마를 판단하는 것은 너무나 불합리한 생각이면서 동시에 너무나 부당한 견해이다.  

물론 어떤 성격의 아이들이든지 부모로서 공통적으로 필요한 덕목이 있다고 생각한다.(내가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이 드는 건 일관성이다.) 그리고 아무 생각없이 아이를 키우는 것 같은 부모들도 분명히 존재한다.  하지만, 가능하면 남의 부모와 자식에 대한 판단을 세우려는 유혹이 올 때마다, 그런 견해를 옆 친구에게 비추고 싶을 때마다 마음을 바로 잡아야 한다.  

"너 어렸을 때 정말 대단했다." 오랜만에 뵙는 부모님 친구나 친척들로부터 종종 듣게 되는 이런 말들.  그 아이가 어렸을 때 그 어머니는 원치 않는 조언들을 얼마나 들어야 했을까.  사람들은 그 아이의 미래에 대해 필요없는 걱정을 얼마나 해 주었을까 생각해본다.  어떤 엄마는 혹시 그런 얘기를 듣고 자신이 나쁜 엄마인가 고민할 수도 있었을텐데..


'생각' 카테고리의 다른 글

네번째 쿠키  (1) 2014.11.04
아프리카 대륙보다 큰 그린랜드?  (1) 2014.11.02
레고  (0) 2014.11.02
부모탓  (2) 2014.10.24
스티브 잡스  (0) 2014.10.15
시작합니다.  (0) 2014.10.09
댓글
  • 프로필사진 삐딱냥이 흠... 키우면서 생각이 많이 달라졌죠 저도. 그래서 예전처럼 성급하게 쯔쯔... 하는 눈빛으로 엄마들을 보기 보다 에구... 하는 애처로움으로 먼저 엄마들을 보게 되더라구요. 저도 운이 무지 좋은 편이라, 딸아이는 아기때부터 지금까지 순한편이고, 대화가 잘 되는 편이라서 크게 고생한 적이 없어요... 그래도 아이들은 한번씩 참 힘들게 하잖아요... 이 순딩이도 그런데 까탈쟁이들 엄마들은 얼마나 힘들까 생각이 들어요...

    그렇긴 한데... 한국에 가니... 좀... ㅎㅎㅎ 다시 쯔쯔... 를 너머서 칼눈을 하고 주위를 보게 되는 경우와... 허더걱!!! 하면서 주위를 보는 경우가 종종 생기더라구요. 미국에서 아이를 키워서 다행이라는 생각을 조금 했었어요...
    2014.10.27 23:11 신고
  • 프로필사진 mnsng 예 맞아요, 저 부모 왜 저래.. 그러다가 에그.. 오죽하면 저럴까..로 ㅎㅎ
    한국에서 애 키우는 얘기들 많이 들으면서 참 딜레마가 많겠구나.. 공교육 질이 많이 떨어졌다해도 그래도 여유있는 미국에서 애 키우는게 참 행운이다..라는 생각을 하고 있답니다.
    2014.10.28 02:14 신고
댓글쓰기 폼